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디즈니+(디즈니플러스) 넷플릭스

by 령맨 2021. 11. 14.
반응형

디즈니+(디즈니플러스)가 드디어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오징어 게임으로 한국에서 만든 컨텐츠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으면서 한국시장에 대한 중요도가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해졌다고 볼 수 있는데, 한국에서 OTT(over the top) 플랫폼 시장에서의 점유율 다툼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모양새다.
- OTT는 Over the Top의 준말로 인터넷을 통해 방송, 영화, 교육 프로그램 등 다양한 미디어 컨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이 곳 캐나다에서도 디즈니플러스의 공격적인 마케팅이 요즘 돋보인다. 인스타그램을 하다보면 디즈니 구독 할인을 한다는 광고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요즘이다.

디즈니+는 넷플릭스보다 컨텐츠량이 4배가량 더 많다? 

디즈니+의 가장 큰 장점은 엄청난 양의 지식재산권(IP)이다. 디즈니+가 보유한 자체 콘텐츠는 1만6000편에 달한다. 넷플릭스(4000편 추산)의 4배에 달한다. 디즈니는 픽사, 마블, 루커스필름, 폭스까지 다수의 인수합병(M&A)를 거쳐 막강한 IP를 보유하고 있다. 디즈니가 앞으로 매년 선보일 새로운 콘텐츠 100여개 가운데 80여개는 디즈니+에서 선공개한다는 방침이다.

강력한 팬덤
국내에 확고히 형성된 팬덤도 장점이다. 디즈니+에는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다양한 브랜드의 작품이 한 데 모여 있다. 이 중에서도 히어로물을 좋아하는 마블이나 스타워즈 열혈 팬, 겨울왕국, 토이스토리 등 애니메이션과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다큐멘터리 팬층까지 한꺼번에 아우를 수 있다.

무엇보다 디즈니+ 콘텐츠는 가족 모두가 즐기는 게 많다. 이 때문에 한 계정당 가족 프로필을 7개까지 만들 수 있다. 벌써부터 각자의 프로필을 디즈니에 등장하는 캐릭터인 심슨가족, 마블 히어로 등으로 꾸미는 이용자들도 많다. 어린 시청자층을 고려해 자막뿐 아니라 고품질 더빙이 제공되는 점도 호평을 받고 있다.

이런 강점을 발판으로 디즈니플러스는 2019년 미국에서 출범 직후부터 빠르게 가입자를 늘려왔다. 현재까지 1억1600만 명을 유치했다. 넷플릭스가 2007년 이후 14년에 걸쳐 2억1400만 명의 구독자를 확보한 것에 비해 훨씬 빠른 속도다.
이용자들의 선택은…? "한국 콘텐츠 확보 관건"
그러나, 디즈니의 강력한 IP는 기존 매니아층에게는 서비스를 해지할 수 없는 강력한 유인이 되지만, 일반 이용자들을 잡아놓기 위해선 폭넓은 한국 콘텐츠를 더 확보해야 하는 과제도 안고 있다. 디즈니+는 이미 '런닝맨: 뛰는 놈 위에 노는 놈', '설강화', '블랙핑크: 더 무비' 등 7개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전면에 배치했다. '너와 나의 경찰수업', 제작비 500억원을 들인 '무빙' 등 오리지널 콘텐츠도 서비스할 예정이다.

넷플릭스만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공을 들일지는 미지수다. 업계 관계자는 "넷플릭스는 OTT사업만 하기 때문에 콘텐츠 제작과 투자를 위해선 당장 수익을 내야 하는 구조라 최신작을 밀 수밖에 없지만 디즈니는 소비재, 놀이동산, 게임, 퍼블리싱 등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와 방대한 IP가 있어 보다 자유로운 접근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이후로 아직은 공원과 테마파크도 정상적이진 않고 콘텐츠 제작도 어려운 상황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결국엔 좋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짐작 할 수 있다.
초기엔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이용자가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일부 이용자들은 우선 일명 '찍먹' 이용형태를 보인다. 음식을 맛보기 전 조금 찍어 먹어보듯, 몇 달만 써보고 계속 이용할지 말지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계속해서 새로운 콘텐츠가 나오지 않으면 이용자가 대거 이탈할 가능성도 있다.

출처 -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111217080869552

반응형

'생활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키토 KETO  (1) 2021.11.18
새끼발톱 며느리발톱  (2) 2021.11.17
디즈니+(디즈니플러스) 넷플릭스  (4) 2021.11.14
당뇨병 증상  (2) 2021.11.01
한국 여권, 대한민국 여권  (0) 2021.10.06
애플 신제품 발표  (0) 2021.04.21

댓글4

  • Favicon of https://manming2.tistory.com BlogIcon 만밍2 2021.11.15 01:54 신고

    안 그래도 요즘에 많은 광고로 고민중이에요..
    보고 싶은 프로그램은 많고!
    자유롭게 볼 수 있다는 점은 너무 좋은 것 같아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van1ife.tistory.com BlogIcon 령맨 2021.11.15 02:28 신고

      맞아요 아이가 있어서 디즈니 플러스는 어떨까 요즘 생각하고 있었어요 넷플릭스도 보고 디즈니도 보고하면 볼게 다양해져서 좋긴한데 구독료는 점점 늘어만 가고 ㅎㅎ 그게 좀 그렇네요

  • Favicon of https://dreamingsnail.tistory.com BlogIcon 꿈달(caucasus) 2021.11.15 13:40 신고

    아~ 저희집 유플인데, 마침 어제 확인해보니, 홈 메뉴에 디즈니+ 가 뜨네요. ㅎㅎ 월 9,900원... 넷플하고 비슷하네요. 갈수록 볼거리가 풍부해지네요. 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van1ife.tistory.com BlogIcon 령맨 2021.11.15 14:53 신고

      디즈니를 좋아하는 어른들, 아이들 모두 좋아할 것 같아요. 저는 스트리밍 서비스가 활발해지면서 영어자막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순기능(영어학습적인 면에서)도 있다고 봐요. 재미있는 컨텐츠를 보면서 동시에 영어공부도 되고요.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미드자막하고 대본 구해서 보려면 힘든 점이 많았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