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당뇨병 증상

by 령맨 2021. 11. 1.
반응형

당뇨병(diabetes)이요?

주변에 아는 지인이 자신이 당뇨병을 앓고 있다고 했을 때 이런 일이 내 주변에서도 일어나는구나라고 생각이 들었다. 아직 어린 나이 아닌가? 지금부터 나도 조심해야하는건가? 

나는 당뇨병에 대해 굉장히 무지하다. 그냥 단 음식을 최대한 자제하면 되겠지, 과식하는 횟수를 줄이면 되겠지, 시간날 때마다 운동을 하면 되겠지 정도로 매우 막연하게 내 몸을 당뇨로부터 보호하고 있다. 아니, 보호 한다고 믿고 있다. 

당뇨병이라는 것은 나보다 한참 어른이신 분들이나 조심해야 하는 병인 줄만 알았는데, 나도 이제 중년이고 (ㅜㅜ) 제 때 제 때 해놨어야 했을 내 몸관리를 지금이라도 시작해야겠다는 생각과 그에 앞서 당뇨병의 증상과 합병증에 대한 정보를 찾아 봤고 그 내용을 아래 정리해봤다. 가장 정확한 진단과 치료는 전문가와 함께하는 것이 가장 확실하고 올바른 방법이고, 밑에 제가 찾아본 자료는 그저 기본적인 수준의 내용이니 이점 참고하시면 되겠다. 

당뇨병 자각증상 6가지

1. 갈증이 자주 나고 소변량이 늘어나며 항상 배가 고프다. 

대부분 사람들은 이런 현상이 일어나면 체질로 치부하거나 ‘요즘 식욕이 늘어났다’는 식으로 생각해 이를 당뇨의 자각증상으로 여기지 않는다. 혈당이 높아지면서 흡수되지 못한 포도당이 소변으로 빠져나가게 되는데, 이 때 당이 수분을 함유한 채 배설되므로 소변량이 많아진다. 배고픔을 자주 느끼는 현상은 포도당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되지 않고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일어난다. 배고픔을 더 많이 느끼게 되면서 과식을 하게 되는데 이는 혈당을 더욱 높이는 악순환을 초래하기도 한다.

2. 큰 이유 없이 살이 빠지고 항상 무기력한 느낌이 있다. 

우리 몸의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포도당이 세포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계속 배출되니 어떻게 보면 무기력해지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다. 포도당이 세포 속으로 들어가려면 인슐린의 도움이 필요하지만, 인슐린이 이 기능을 제대로 못하거나 필요한 만큼 인슐린이 분비되지 못하니 에너지원이 부족할 수 밖에 없다. 이 때 우리 몸은 필요한 에너지를 지방이나 단백질에서 끌어와 쓰게 되는데 이 과정이 반복되면 몸의 근육량이 소실되고 체중이 감소한다. 특별한 이유 없이 살이 빠지고 늘 피곤하고 무기력하다. 

3. 손발이 떨리고 저린다.

당뇨병 환자의 혈액 속에는 포도당의 농도가 높아 혈액 자체의 점성이 높다. 이 때문에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각 세포에 영양과 산소 공급이 되지 않아 손발 떨림 및 저림 현상이 나타난다. 이런 현상이 뇌졸중 위험인자를 가진 사람에게 일어난다면 뇌 질환의 전조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4. 기억력이 부쩍 감퇴했다.

당뇨병이 기억력을 감퇴한다고 명확하게 정의를 내리기에는 아직 어렵지만 여러 연구가 당뇨병과 기억력 감퇴와의 연관성을 입증한 바 있다. 한 보도에 따르면 25~70세까지 약 2600명의 대상자를 5년동안 관찰한 결과,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그룹에 비해서 기억력이 3배 감퇴했다. 또 당뇨병이 뇌동맥경화증을 불러와 저혈당을 유발하고 이가 뇌세포에 손상을 입어 기억력 감퇴를 가져오는 경우도 있다.

5. 월경불순이 지속되거나 성욕이 감퇴한다.

월경주기가 일정하지 않은 경우 고혈압, 심혈관 질환, 다낭성 난소 증후군 등을 의심해봐야 하는데 이 중에서도 특히 다낭성 난소 증후군이 있으면 인슐린이 당분을 대사하는 능력이 떨어져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정상 여성의 5~6배로 증가한다. 남성의 경우 당뇨병 환자 중 15~20% 가량 성욕 감퇴가 발견된다는 보고가 있다. 

6. 피부가 건조하고 가려움증이 심하다

당뇨가 오면 몸속 혈액의 점도가 높아진다. 이 비정상적인 혈액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몸은 세포 속에서 수분을 빼내온다. 수분이 뺏긴 세포는 생존하지 못하거나 다른 증상으로 위기를 알리게 되는데 이로 인하여 피부 건조 증상이나 가려움증이 유발한다.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당뇨병을 진단하는 대표적인 방법

▶혈당 검사= 공복 혈당이 126mg/dL이상, 식후 혈당이 200mg/dL이상이면 당뇨 상태다. 

▶당부하 검사= 당부하 검사는 성인의 경우 물 300mL과 포도당 75g를 섭취한 후 1시간, 2시간 후 혈당을 측정하는 검사이다. 포도당액을 마시고 나서 2시간째의 혈당이 200mg/dL 이상일 때 당뇨병으로 진단된다. 

▶인슐린 농도 검사= 정상인의 경우 포도당 경구 투여 후 30~60분 사이에 최고치에 달하고 180~240분 사이에 원래 수치로 돌아오지만 당뇨병 환자는 인슐린 수치가 천천히 오르고 혈당이 정상치로 돌아오는데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출처 : 캔서앤서(cancer answer)(http://www.canceranswer.co.kr)

반응형

'생활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끼발톱 며느리발톱  (2) 2021.11.17
디즈니+(디즈니플러스) 넷플릭스  (4) 2021.11.14
당뇨병 증상  (2) 2021.11.01
한국 여권, 대한민국 여권  (0) 2021.10.06
애플 신제품 발표  (0) 2021.04.21
코로나시대가 낳은 B대면 소개팅 #언텍트  (4) 2021.01.18

댓글2

  • Favicon of https://dreamingsnail.tistory.com BlogIcon 꿈달(caucasus) 2021.11.01 13:58 신고

    앗~ 증상이 왠지 ... 쪼금 저에게도 해당되는 듯 싶기도 하고, ㅜ.ㅠ 제 할머님께서 당뇨병을 앓으시다가 돌아가셨거든요. 가끔 보건소에서 혈당 수치 측정해줄때 받아보면 정상이라고 나오긴 하는데, 증상들이 왠지 낯설지가 않네유...
    답글

    • Favicon of https://van1ife.tistory.com BlogIcon 령맨 2021.11.01 14:16 신고

      아 그러셨구나... 저는 식욕이 왕성한 편이라 과식을 자주하는데 저도 해당되는 부분들이 많더라구요. 지금부터라도 조금씩이라도 관리하고 관심갖으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