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정보

애플 신제품 발표

by 령맨 2021. 4. 21.
반응형

아이패드 프로, 아이맥, 에어태그

 

애플은 21일 오전 2시(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온라인으로 열고 태블릿 PC ‘아이패드 프로’, 일체형 데스크톱 ‘아이맥’, 무선 위치추적 장치 ‘에어태그’ 등 신제품을 다수 선보였다.

 

5세대 아이패드, M1칩 탑재하여 컴퓨터 성능 향상 


11형, 12.9형 두 크기로 출시된 아이패드 프로는, 

애플이 자체 설계한 반도체 ‘M1’ 칩셋이 태블릿 PC 제품군 중 최초로 탑재됐다.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의 8코어 중앙처리장치(CPU) 설계는 전작(4세대)에 탑재된 ‘A12Z 바이오닉’보다 최대 50% 빠르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M1 칩을 탑재하며 △16코어 애플 뉴럴 엔진 △첨단 이미지 신호 프로세서(ISP) △최대 16GB 메모리의 고대역폭 통합 메모리 아키텍처 △2배 더 빨라진 저장 장치 △최대 2TB 용량을 포함한 강력한 맞춤형 기술 등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아이패드OS(운영체제)를 M1과 최적화시켜 성능을 극대화했다는 설명이다.

디스플레이, 전작에 비해 크게 향상 


12.9형 제품엔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한 미니 LED(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로 만든 ‘리퀴드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가 애플 태블릿 중 최초로 탑재됐다. 디스플레이 후면 전체에 1만 개 이상의 미니 LED를 집적, 최대 1000니트의 전체 화면 밝기와 1600니트의 최대 밝기, 100만대:1 명암비를 구현했다.

이전 제품에 72개의 LED가 탑재돼 있었던 것에 비하면 크게 LED의 수량이 증가한 것이다. 애플은 "그 결과 극도로 어두운 이미지에서도 가장 밝은 하이라이트와 작은 디테일까지 포착해 실제로 보이는 것처럼 그대로 나타나는 놀라운 시각적 경험을 선사한다"고 밝혔다.

카메라 성능도 강화됐다. 전면엔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 사용자의 움직임을 인식해 사용자를 프레임 중앙에 위치시키도록 구도를 조정해주는 ‘센터 스테이지 기술’을 지원한다. 후면에는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와 10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라이다(LiDAR) 스캐너를 탑재했다.

썬더볼트 탑재


5G를 사용할 수 있게 됐고, 썬더볼트도 처음으로 탑재됐다. 아이패드 프로에 있는 데이터들을 다른 곳으로 연결시키는 작업이 더욱 쉬워졌다는 뜻이다.

아이패드 프로 5세대 제품의 외장은 100% 재활용 알루미늄으로, 스피커 및 외장 자석은 100% 재활용 희토류로 만들어 진다.

기사출처 - www.hankyung.com/it/article/202104217701i

기사출처 - www.mk.co.kr/news/business/view/2021/04/381563/


 

 

아이맥, M1칩 내장 & 총 7가지 색으로 출시 


애플은 21일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11.5㎜ 두께 화려한 디자인의 아이맥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M1 칩을 기반으로 디자인된 최초의 아이맥이라고 한다. 옆에서 보면 디스플레이 두께를 거의 느낄 수 없도록 한 것이 외형상 가장 큰 특징인 제품이다. 아이맥의 색상은 녹색, 노란색, 오렌지색, 핑크색, 보라색, 파란색, 실버색 등 총 7가지다.

신형 아이맥은 1130만 화소 500니트 밝기의 24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연산 칩으로는 M1을 썼는데, M1은 8개 코어의 CPU와 GPU, 16개 코어의 애플 뉴럴 엔진 등을 내장했다.

애플 측은 M1 칩이 4K 비디어 편집이나 대용량 이미지 작업 등을 할 때 빠른 속도를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CPU 성능은 85% 향상됐고, GPU 속도는 2배 늘었다. 기존 M1 칩은 13인치 맥북 프로와 맥북 에어 등에 내장했던 칩셋이다.

새로운 아이맥은 1080p 해상도의 페이스타임용 HD 카메라와 스피커를 내장했다. 아이맥 최초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터치ID를 갖춰 보안에 신경을 썼다.

기사출처 - http://it.chosun.com/site/data/html_dir/2021/04/21/2021042100152.html


 

 

에어태그, 무엇에 쓰는 물건? 


애플이 아이폰을 이용해 가방이나 열쇠 등을 잃어버렸을 경우 이를 찾도록 도와주는 액세서리 '에어태그'(Airtag)를 공개했다.

동전처럼 생긴 에어태그는 열쇠나 핸드백, 가방, 자전거 등에 부착할 수 있는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물건인데, 이 에어태그를 매단 물건을 잃어버렸을 경우 아이폰에서 나오는 블루투스 신호로 에어태그의 위치를 추적해 물건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이번 신제품 발표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로운 제품이 아닐까 한다. 아이폰과의 호환으로 인해 애플생태계의 또 다른 한 축을 담당하게 될테니 말이다. 

어떻게? 


분실물이 이용자의 아이폰 블루투스 범위 내에 있다면 '나의 찾기' 애플리케이션을 켜서 에어태그에서 소리가 나도록 할 수 있다.

또 에어태그에는 애플이 설계한 U1 칩이 탑재돼 아이폰과 에어태그와의 거리나 방향을 정확하게 측정하는 정밀탐색 기능을 갖췄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아이폰 이용자가 움직이면 그에 따라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 등이 분실물까지의 거리와 방향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알려준다. 집안의 소파 틈새에 열쇠가 들어갔더라도 찾을 수 있다고 애플은 밝혔다.

분실물이 아이폰의 블루투스 범위 바깥에 있다면 전 세계 10억여대에 달하는 애플 기기들이 내는 신호로 구성된 나의 찾기 네트워크를 통해 물건을 찾을 수 있다.

다른 사람의 아이폰이 분실물에 매달린 에어태그가 내는 신호를 포착하면 나의 찾기 앱의 지도에 그 위치가 표시되는 방식이다. 이때 활용되는 데이터는 모두 익명으로 처리돼 사생활 침해 우려가 없다고 애플은 밝혔다. 다만 이런 기능은 아이폰11·아이폰12에서만 작동한다.

기사출처 - 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9283088

 

반응형

댓글0